선운사, 해넘이 작은 송년음악회 개최

Posted by 정암
2018.01.07 07:53 불교뉴스/문화

선운사, 해넘이 작은 송년음악회 개최

구랍 31일, 150여 불자 참가

고창 선운사(주지 경우)가 정유년 한해를 보내는 아쉬움과 새해 희망의 아침을 맞는 해넘이 ‧ 해맞이 송년음악회를 개최했다.

구랍 31일 선운사 지장보궁에서 열린 송년 작은음악회는 재즈밴드 ‘양리머스’가 출연해 다양한 재주음악과 가요, 색소폰 연주 등으로 관객과 호흡하며 한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는 희망을 노래했다.

이날 송년 작은 음악회는 경우스님, 고창사회복지관장 대원스님 등 선운사 대중스님들과 신도, 고창사회복관 직원, 새해 아침을 산사에서 맞이하기 위해 선운사를 찾은 템플스테이 참가자 등 150여명이 참가해 한마음 한뜻으로 새해 희망을 노래했다.

선운사 주지 경우스님은 “정유년을 보내고 무술년 새해아침을 맞으며 부처님 법안에서 늘 건강하고 계획했던 모든 일들이 성취되기 바란다” 며 “새해에는 부처님 가르침을 본받아 서로 이해하고 화합하며 부처님의 자비행을 실천해 나가는 한 해가 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음악회에 이어 참가자들의 노래자랑이 이어졌으며 대중스님들과 참가자들은 함께 어울려 윷놀이를 즐기며 한 해의 묵은 감정을 털어냈다.

또 선운사 대중스님들은 연좌법회를 통해 참가자들에게 새해 덕담을 들려주며 모든 이들의 새해 소망이 성취될 수 있도록 기원했다.

범종각에서는 새해가 시작되는 자정을 기해 함께 새해의 시작을 알리는 범종을 타종하며 지난해의 액운을 떨쳐버리고 새해 새 희망을 기원했다.

정유년 마지막 밤을 철야정진으로 보낸 참가자들은 새벽 도솔산 천마봉에 올라 새해 일출을 감상하며 저마다 무술년 새해 희망을 기원했다. <조동제 현대불교신문 전북지사장>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