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부적응 청소년을 위한 힐링과 치유교실

Posted by 정암
2016.07.01 10:15 불교뉴스/신행/복지/포교/환경

학교 부적응 청소년을 위한 힐링과 치유교실

학교 부적응 청소년을 위한 힐링과 치유교실

전북불교네트워크, 25~26일 부안 개암사서

전북불교네트워크(공동대표 곽인순)가 학교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들을 위해 힐링과 치유템플스테이를 열었다.

6월25~26일 부안 개암사(주지 재안)에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템플스테이는 청소년들이 발달 과정상에 갖는 어려움은 물론 실패자라는 낙인과 소외감, 좌절감 등으로 인하여 겪는 이중의 고통을 겪고 있는 학교 부적응 청소년들에게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을 통해 스스로를 발견할 기회를 찾고 나아가 자아회복, 정체성 정립과 독자적이며 자립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기 위하여 준비했다.

보조교사를 포함한 20여명의 참가자들은 부안 능가산 개암사를 찾아 주지 재안 스님으로부터 마음을 다스리는 법을 배우고 우금암 트레킹을 통해 백제 마지막 항전지였던 역사적인 장소인 복신굴과  우금암 바위 절벽에 위치한 원효방 등을 찾아 역사와 자연을 느끼며 협동심을 기르며 호연지기를 길렀다.

또 전주시 청소년 자유센터 염귀녀 센터장과 집단상담을 통해 새로운 친구들과 협동놀이를 하며 집단상담을 하고 서로의 고민을 이야기하며 마음을 열고 사회의 한 일원으로 성장하자고 마음을 다지는 시간도 가졌다.

26일에는 새벽예불, 다도체험, 주지 스님과 차담, 개암사 둘레길 산책 및 문화재탐방과 해설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자연과 하나되는 시간도 가지고 집중력 향상과 문화유산 체험, 예의범절 습득 등의 시간을 가졌다.

개암사 주지 재안 스님은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에서 학교라는 좁은 울타리에 갇혀 힘들고 어려웠던 마음을 내려놓고 참 나라는 존재를 찾아 사회의 주인으로 거듭나는 시간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고등학교 3학년 노은지(가명)학생은 “마음이 힘들고 앞으로 무엇을 해야 되는가에 대해서 고민이 많았는데 나 자신을 믿고 앞으로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자심감이 생겼다”며 “기회가 된다면 다시 한 번 참여해 보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개암사 주지 재안 스님은 전북생명평화센터 생명평화 무료밥상에 사용해 달라며 20KG 쌀 25가마니(500kg)를 전달했다. <조동제 현대불교신문 전북지사장>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