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다문화가족지원 프로그램 종강

Posted by 정암
2018.12.12 20:05 불교뉴스/나눔 복지

고창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다문화가족지원 프로그램 종강

고창 선운사 복지재단(이사장 경우스님)이 위탁운영하고 있는 고창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대원스님)는 지난 12월 6일 100여명의 다문화가족 및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2018년 한국어교육 및 다문화가족지원프로그램(방문교육, 가족교육, 사회통합, 인권교육 등)을 마무리하는 종강식을 열었다.

이번 종강식은 사업보고, 시상, 공연 등을 다채롭게 준비해 즐거운 시간으로 꾸며졌다. 시상식에서는 한국어교육을 비롯하여 다문화가족지원프로그램에 많이 참여한 레티수안다오(베트남)씨 등 7명이 모범상을 수상했으며 국적취득을 할 수 있는 사회통합프로그램 귀화용종합평가에 합격한 아이린(필리핀)씨 등 13명이 우수상을 수상했다.

2부에서는 그동안 한국어공부, 가사일 등으로 지친 결혼이민자들의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신기한 변검공연과 마술공연(차이나매직)이 이어졌다.

센터장 대원스님은 “일 년 동안 어려운 환경에서도 한국어교육 뿐만 아니라 한국사회에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온 여러분들의 노고를 칭찬하며, 앞으로도 센터에서는 다문화가족의 아름다운 성장을 위해서 노력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고창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2018년 12월까지 단계별 한국어교육 및 사회통합프로그램을 운영하였으며, 다양한 욕구에 맞춘 특별심화교육과정(고급한국어능력시험반, 재미있는 한국어반, 통합활용한국어반, 초급한국어반 등)을 운영하여 117명의 결혼이민자 및 외국인근로자가 참여했다.

방문교육서비스 중 한국어교육 20명, 부모자녀생활교육 46명, 가족 및 사회통합 인권 성평등 교육 1,025명, 언어발달서비스 57명, 이중언어환경조성사업 185명, 통번역지원서비스 1,305명, 검정고시는 10명, 직업훈련교육(간호조무사·요양보호사) 17명 등이 참여했다.

한편, 고창군은 2019년에도 한국에 정착하는 결혼이민자들과 다문화가정 자녀들을 위해 직업훈련교육과 학력취득지원, 청소년진로지원, 고향나들이사업, 어울림문화지원사업 운영 등 다양한 사업으로 다문화가족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해 나갈 계획이다. <조동제 현대불교신문 전북지사장>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