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미륵사 복원 연구 본격시동

Posted by 정암
2008.05.14 17:45 지역불교/군산 익산

익산 미륵사 복원 연구 본격시동

국내 최대사찰인 익산 미륵사 복원을 위한 연구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2월20일 익산시청에서 이한수 시장을 비롯해 김봉건 국립문화재연구소장, 김용민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장, 최완규 마한백제문화연구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륵사 복원 고증연구 협약체결식이 열렸다.

익산시는 국립문화재연구소에 11억여원(국비 8억여원)을 들여 미륵사 복원을 위한 고증연구 로드맵 작성을 통해 복원사업의 타당성 확보와 심층적인 고증연구로 복원 및 정비에 대한 방향성 설정, 복원 추진을 위한 단계별 주요사업 내용 및 목표제시 등을 구체화한다는 계획이다.

백제무왕(600~641년)때 창건된 국내 최대사찰인 미륵사는 목조탑의 양식을 이어받은 국내에서 제일 오래되고 최대 규모인 미륵사지 9층 석탑(국보 제11호)이 있다. 현재 서탑만 현존한 채 빈터(1만3천여㎡)로 남아있으며 서탑은 붕괴 위험으로 01년 해체 복원 중이다. 동탑은 93년에 복원됐다.

이한수 시장은 이번 체결식에서 “천년고도 익산의 상징인 미륵사가 복원되면 문화적 자긍심을 심어주는 것은 물론 세계적인 관광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